350조를 밥먹는 곳에만 사용하면

350조를 밥먹는 곳에만 사용하면

대한민국 1년 예산을 복지예산에 비중을 두지만 미래지향 사업에도 비중을 두고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요즘은 수입이 자유롭고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발달로 인해 기존 정부 부서 경비가 줄어들 수도 있고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을 고려 안하고 행정기관의 한 부서에서 일정예산을 과거부터 받아 왔다고 다음년도에 그대로 받아내며 늘어나는 예산은 악착같이 타내려고 노력하며 줄어드는 예산은 안줄이기 위해 반복 공사나 기타 방법으로 머리쓰는 일을 없애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행정기관에서 예산을 그대로 타내기 위하여 불필요한 공사를 중복 하거나 남은 예산을 신고하면 그예산에 10%를 신고한 공직자나 시민에게 포상을 해주는 예산 파파라치 제도를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350조나 되는 예산을 밥먹는 것에만 사용하는 것에 비중을 너무많이 두지 말고 미래를 위한 설계와 발전에도 사용해야지 더많은 세수가 환원되어 들어오게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하면서 남은 예산을 나라 미래 발전을 위하여 더 활용하면 좋겠습니다

ㅡ서독코치(오병화)ㅡ

If you only use 350 meals where you eat rice

I would like to use the one-year budget of Korea as a weighting factor in the welfare budget, but I would also like to use it for future-oriented projects.

Nowadays, income is free and the development of computers and smart phones can reduce or increase the expenses of existing government departments
In the absence of such a reality, a department of the administrative agency has received a certain budget from the past, so that it will be accepted in the next year, and the increased budget will be tried as hard as possible, and the budget should not be reduced by repeating construction or other methods I think that.

I would like to have created a budget paparazzi system that will give government officials or citizens who have reported 10% of their budget a duplication of unnecessary work or reporting the remaining budget in order to get the budget as it is

And do not put too much emphasis on using the 350-something budget for eating only, but also for designing and developing for the future. I think that more tax revenue should be brought back in.

I would like to utilize the remaining budget for future development of the country.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